페이지

2005년 4월 28일 목요일

애플의 새 OS OSX 타이거


드디어 타이거가 나왔다.

애플의 새 OS는 언제나 새로운 기능과 아이디어로 우리를 놀라게 한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Spotlight와 Dashboard는 우리의 컴퓨팅 환경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해준다.

Spotlight는 비운의 OS인 BeOS로 부터 출발한다. BeOS의 file system은 지금봐도 무척이나 혁신적인 file system이다. 이미 file system내에서 metadata를 관리하기 위한 기능을 추가하였고 query기능과 B+Tree로 indexing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바로 BeOS file system핵심 개발자 Dominic Giampaolo가 애플로 옮겨서 spotlight를 개발하였다.

참고로 그의 홈페이지에 가 보면 "Practical File System Design with the Be File System"라는 책도 얻을 수 있다.

http://www.nobius.org/~dbg/

디렉토리를 일일히 뒤져가면서 파일을 찾기에는 우리가 갖고 있는 데이터의 양이 너무 많다. spotlight를 통해 우리는 OS X에서 관리하는 모든 파일을 쉽게 찾을 수 있게 되었다.

다른 기능들은 애플 홈페이지 가면 잘 설명하고 있다. 기타 Core Image, Core Data등 개발자들이 보면 군침을 삼킬만한 기능들이 많이 추가되었다. 아주 새로운 기술은 아니지만 사용자에 멋진 UI와 편리한 환경을 제공하는데 도움이 된다.

http://www.apple.com/macosx/

2005년 4월 19일 화요일

My Aunt Mary - Just Pop

My Aunt Mary - Just Pop
마이 안트 매리 (My Aunt Mary) 노래 / 드림비트
나의 점수 : ★★★★★

다시 음악을 듣게 만든 앨범

음악을 듣는 취향은 변하나보다. 언젠가 부터 가벼운 Rock에 관심이 많아졌다. 아마 그 영향은 영국 밴드 오아시스로 부터 시작된 듯 보인다. 뭔가 새로운 음악이 듣고 싶어졌고 델리스파이스나 롤러코스터 음악을 즐겨듣게 되었다.
마이앤트메리는 사실 노래 한소절도 들어본적도 없이 산 유일한 앨범 같다. 단지 권위있는 음악상을 수상했다는 이유로 나의 관심을 끌었고 그 선택은 탁월했다.
오랜만에 음악다운 음악을 듣는 것 같다. 너무 무겁지도 너무 끈적꺼리지도 않고 그렇다고 깊게 호소하지도 않는 가벼운 느낌. 그렇다 힘없이 쳐지지도 않는다. 그들의 사운드는 경쾌하고 그러면서 깊이도 있다. 아직 가사까지 귀에 들리지는 않지만 뭔가 일상의 내용들 같다. 누구는 노래의 고점이 없다고 이야기하지만 이것도 이들 앨범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다.

요즘 노래는 너무 잘 만들어져있다. 트랙 하나 하나 온갖 정성과 함께 잘 짜여져있고 보컬은 기름져있다. 가사는 또 애절하기만 하다. 하지만 부담스럽다. 웬지 오래듣기에는 부담스럽다. 그냥 그렇게 편한 연주와 노래, Just Pop이 모든것을 나타내고 있다.

2005년 4월 11일 월요일

일본제국 흥망사

우리의 눈으로 본 일본제국흥망사
이창위 지음 / 궁리
나의 점수 : ★★★

요즘 일본의 행동을 단순히 우익 세력의 경거망동이라고 생각하기에는 예전과 느낌이 많이 다르다. 이제 우익세력은 정치 전면에 나서 하나같이 망언을 되풀이하고 있고 그 누구도 그것을 제지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지금의 상황이 가능한 것은 우익들이 정치, 경제, 언론 등 전분야에서 이미 국가의 핵심 세력으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지금 그들은 한국, 중국, 러시아와 분쟁을 일삼으면서 뭔가 나름대로 계산을 하고 있는 것 처럼 보인다. 지금의 일본의 행동은 뭔가 그들 나름대로의 계획에 따라 한단계 두 단계씩 계략을 꾸미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책에서는 일본제국의 참략사와 흥망사를 사실을 기초해서 객관적으로 서술하고 있으며 지금과 같은 일본의 알수 없는 행동을 조금이 나마 이해할 수 있는 역사적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왜 일본이 무모하게 미국을 상대로 태평양 전쟁을 일으켰고 어떤 과정을 통해 패망했는지 소개하고 있으며 그렇게 비이성적인 전쟁이 어떻게 가능했고 종교적 신념이 아닌데도 카미카제와 같은 자살 공격이 왜 가능하였고 왜 일본군은 잔인하고 주변 아시아 나라를 무참히 파괴할 수 있었는지 소개하고 있다. 그리고 전후 왜 전쟁에 대한 책임과 사과과 왜 이루어지지 않았고 그 세력들이 온존할 수 있었는지도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보면서 느끼는 것은 일본의 태평양 전쟁은 아직 끝난 것 같지 않다는 것다는 점이다. 그들은 잠시 쉬고 있으면서 기회를 보고 있는 것 같다. 단지 다른 점은 미국과는 대립하지 않고 예전 처럼 동아시아를 자신들의 세력안에 놓고 싶은 것이다.

만약 일본이 그당시 미국과 전쟁을 일으키지 않았다면 그 소원은 이미 실현될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 일본 국민은 그때나 지금이나 어리석기는 마찬가지이다. 나라 전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을 방조하고 있으니...

노무현 대통령의 한마디가 생각이 났다.

"일본과 함께 사는 것은 불행이다"

성숙된 일본 시민들의 적극적인 사회 개혁 운동으로 그들이 빨리 인류 사회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여 진정한 동반자로서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날을 기대해본다.

2005년 4월 8일 금요일


2001년 3월 송내역 앞 공원

올해는 봄이 참 늦다.
그러고 보니 몇년새 기후가 많이 바뀌었다.
봄, 가을이 짧아지고 여름, 겨울이 길어졌다. 특히 겨울은 늦게 시작해서 늦게 끝나는 것 같다.

그래서 활짝 핀 개나리를 이제야 볼 수 있었다.
개나리는 그리 이쁘지는 않지만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전령사이기도 하다.

이제 곧 찾아올 벚꽃의 만개를 기대해야겠다.

2005년 4월 4일 월요일

PHP에서 XML파서와 RSS Reader 이용하기

저는 PHP에 관해서는 잘 모릅니다.
구체적인 문법이나 어떤 함수들이 있는지 마음 잡고 공부해 본 적이 없지요. 하지만 Server Side Script로는 PHP가 대세이고 많은 웹용 프로그램들이 PHP로 만들어져 어쩔 수 없이 PHP를 좀 알아야만 했습니다.

지금 홈페이지를 구축하는데 쓰고 있는 Tatter Tools나 moniwiki도 PHP로 구현되어 있습니다.

오늘은 맘 잡고 그동안 첫페이지에서 블로그의 첫 기사를 보여줄 수 있는 스크립트를 구현하였습니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쓸만한 정보를 구할 수가 있었습니다. 특히 웹용 스크립트 답게 정보들이 잘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우선 RSS Reader를 구현하려면 아래 패키지를 이용하면 됩니다.

http://pear.php.net/package/XML_RSS/

그리고 이 패키지를 사용하려면 XML 파서 패키지가 필요합니다. 문서화가 잘 되어있으므로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http://pear.php.net/package/XML_Parser/

공개 소프트웨어의 힘을 느꼈습니다. :)

다운로드
첨부한 파일은 RSS파일을 읽어와서 원하는 부분만을 웹페이지 표시하는 코드입니다. 원래 KLDP에서 구한 코드인데, XML을 이용하도록 수정하였습니다

2005년 4월 3일 일요일

차(茶) 이야기


우리는 매일 매일 차를 마신다. 아침에 출근하면 제일 먼저 차를 마시는 것이 현대인들의 대표적인 습관이다. 비단 현대인 뿐만 아니라 오래전부터 차마시는 습관은 인류가 가진 고귀한 행동 양식이기도 하다.

하지만 사람들은 차를 너무 아무렇게나 마시고 있는 것 같다. 1회용 종이컵에 현미녹차 티백이나 1회용 커피를 즐겨 마신다. 일하면서 차 마시는 많은데 시간을 들일 수 없다고 해도 종이컵에 차를 마시는 것은 좋은 습관이 아니다.

차는 잘 마시면 머리를 맑게 해주고 건강을 이롭다. 하지만 잘못 마시면 오히려 피로를 불러오고 건강에도 좋지 않다.

올바르게 차를 마시지 못한다면 차라리 냉수 한잔이 더 좋을 것이다.

조금만 더 신경써서 바르게 차를 즐긴다면 더욱 건강한 삶을 누리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