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06년 1월 17일 화요일

Macworld 2006 애플의 새로운 도전



올해 Macworld 2006는 인텔 CPU기반의 맥킨토시 출시로 그 어느해 보다 볼거리가 풍성했다. 뿐만 아니라 iWeb이라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이 출시되었으며 iWorks, iLife도 업그레이드 되었다. 게다가 iPod의 종횡질주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역시 올해의 화두는 Intel Core Duo Processor기반의 매킨토시 출시이다. 인텔칩이 달린 맥을 과연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 하지만 애플은 과감히 인텔칩을 선택했다. 사실 이러한 발표가 있기전부터 인텔칩기반의 맥이 나온다는 소문은 오래전부터 끊이지 않았다. 몇 가지 이유를 찾아볼 수 있는데, Mac OSX의 전신인 NextStep이 x86 아키텍쳐를 지원했다는 것과 G5 CPU가 장착된 파워북 출시가 계속 미루어진 부분이다. 분명 애플 캠퍼스 어디선가 Mac OSX 인텔버전이 함께 개발되고 있다는 추측이 무성했었다.

결국 모든 것은 사실로 판명됐다.

애플이 인텔칩으로 스위칭을 오랜 기간동안 준비해온 것은 사실이지만 iPod의 성공 없이는 지금같이 과감하게 플랫폼을 변경하기는 힘들었을 것이다. iPod를 통해 벌어들인 엄청난 이익으로 당분한 인텔칩 스위칭으로 인한 매킨토시의 판매 감소는 큰 문제가 안될 것이다.

그렇다면 애플은 왜 플랫폼을 변경하게 되었을까? 표면상으로는 소비전력을 따지고 있으나 그 보다 미덥지 못한 IBM의 행보가 큰 원인일 것이다. IBM은 소니와 Cell CPU를 개발하느라 노트북용 PowerPC 개발에 소홀했던 것 같다. 게다가 지금까지 애플은 CPU의 clock속도는 성능을 대변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했지만 Intel CPU의 Clock 속도는 하루가 다르게 증가하는데, Power PC는 그 절반도 못 미치고 있다. 게다가 가격도 x86보다 비싸다.

애플의 플랫폼 변경은 당분간 사용자에게 혼란을 줄지는 모르지만 장기적으로는 더 싸고 성능 좋은 맥을 사용할 수 있게 되어 더 큰 이득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윈도우가 Intel CPU달린 맥에 설치될까?

애플은 공식적으로 지원하지 않을 것이지만 그렇다고 막을 생각도 없다고 했다. 기술적으로 윈도XP는 설치가 안되지만 윈도 비즈타는 설치가 된다는 이야기도 있다.

향후 모든 매킨토시의 라인업에 인텔 CPU가 장착되면 지금까지 생각지도 못했던 재밌는 일들이 많이 벌어질 것이다.

애플이 기대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 속내가 궁금하다

2006년 1월 15일 일요일

효과적으로 책 읽는 방법

책을 읽었다면 남에게 줄거리(내용)를 설명할 수 있을 정도로 보고서(요약본)을 작성하자. 그리고 그 내용을 말로 설명해 보자.

책을 읽을 때, 글자를 읽는 것이 아니라 내용을 이해하라. 소설이 아닌 이상 모든 글을 다 읽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2006년 1월 11일 수요일

단순하게 살기

단순하게 살아라
로타 J. 자이베르트 외 지음, 유혜자 옮김 / 김영사
나의 점수 : ★★★
오 늘도 많은 사람들이 백화점과 인터넷 쇼핑몰에서 물건을 사기위해 많은 시간과 돈을 쓰고 있다. "소비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사람들은 소비하고 소유하므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느끼게 되고 그것이 사회적 위치를 말해주기도 한다. 이렇게 구입한 물건을 채우기 위해 더 넓은 공간이 필요하다. 집이 살기위한 공간보다 뭔가를 채우기 위한 공간으로 변질되가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런 것들이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것이라고 자위하지만 사실 우리의 삶을 더욱더 복잡하게 만들고 정말 중요하고 가치있는 것을 소홀하게 만든다.단순하게 살기 위한 나의 제안은 바로 "쓸데없이 물건을 사지 말라"이다.개인적으로 디지털 기기에 관심이 많은데, 그 기기를 하나 사려면 정말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된다. 돈을 쓰는 것 자체보다 그 기기에 투자하는 시간이 급격이 늘어나는 것이 더 큰 문제이다. 우선 복잡한 기능을 익혀야하고 인터넷에서 최신 정보도 수집해야 한다. S/W기능이 업데이트 되었는지 확인도 해야하고 또 다른 새 제품이 나왔는지도 관심사다.만약 꼭 필요한 기기가 있다면 기능이 단순하고 쓰기 편하고 품질이 좋은 것을 구입하기를 권한다. 그래야 우리의 소중한 시간을 기기로 부터 해방시키고 쓰는데만 집중할 수 있다.책을 소개한다는 것이 너무 거창하게 이야기가 흐른 것 같다. ^^;

이 책은 복잡한 우리의 삶을 다소나마 단순하게 만들어주는 여러가지 정보를 준다. 오래된 습관을 바로 바꾸기는 힘들겠지만 조금씩 개선해 나간다면 내 주의를 감싸고 있는 쓸모없는 모든 것들을 과감하게 정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책 내용 중 몇가지 기억에 남길만한 문구를 정리해보았다. 이런 자기개발류 서적은 사실 아래와 같은 문구가 바로 핵심이고 실천해야할 지침이기도 하다.

이런것은 모두 버려라
- 오래된 여행 팜플릿

- 안보는 책

- 오래된 보고서

- 이전 회사 관련 문서

- 오래된 자료

- 절대 보지 않을 소설

- 다쓴 건전지, 학용품

1:3 폐기원칙과 3/4원칙으로 대비

- 바인더에서 낡은 정보를 없애라

- 바인더 75% 차면 덜어낼 준비를 해라

사무실에 서류에 쌓이지 않도록

발생하는 즉시 해결하라.

버려라..

가치없이 수집하지 말아라.

다 비워라..

섬광처러 떠오르는 생각에 매달리지 말자

목적없는 인터넷 사용을 자제하자

첫문장이 떠오르지 않으면 두번째 문장부터 시작해라

낙서하라

오전에 할일을 다 하라!

쉬고 놀 시간을 마련해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