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10년 6월 6일 일요일

Qt의 열린 지배 모델



Qt의 Git Repository가 공개된지 1주년이 되었습니다. 국내에는 불과 몇 종류의 심비안(Symbian)기반의 스마트폰이 소개되었고, Maemo5를 사용한 N900단말도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최근 Nokia 횡보에 관심을 가져주는 매체는 많지 않습니다. 요즘은 연일 iPad, iPhone, Android에 대한 기사를 쏟아내기 바쁘죠. 최근, Nokia Maemo와 Intel Moblin이 합쳐진 MeeGo v1.0이 정식 릴리스 되었고, 조금씩 그 기세를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Android가 비록 Linux Kernel을 사용하고 플랫폼 자체는 오픈소스(Open Source)화되었지만, 사실 기존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큰 관심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근본적인 이유는 개발 중인 소스코드 저장소(repository)가 공개되어 있지 않은 점, 코드를 기여할 수 있는 프로세스가 없다는 점 복잡한 점 등을 들을 수 있지만, 플랫폼을 구성하는 주요 컴포넌트는 원래 독점 소프트웨어이기 때문에 커뮤니티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 부분이 주된 이유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GNOME, KDE, Linux Kernel 등과 같은 오픈소스 커뮤니티가 Maemo와 Moblin의 통합에 관심을 갖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였습니다. 현재, Nokia는 Qt의 개발용 저장소를 공개하므로서 개발 상황을 공유하고 있고, 외부 개발자의 patch도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앞으로 기술적 논의 뿐만 아니라 로드맵, 일정과 같이 제품에 영향을 주는 의사결정까지도 공개적으로 하겠다고 합니다.
또한, 커뮤니티가 QA 프로세스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준다고 합니다. 테스트 결과나 통합 빌드 보고서 등을 공유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더 나아가 의사 결정 과정에 Contributor를 참여시킬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Nokia는 더 많은 커뮤니티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신뢰성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됩니다. 커뮤니티의 개발 참여를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도 쉽게 받아들일 수 있고, QA에 드는 비용도 절감할 수 있습니다. 이런 시도가 얼마나 큰 성공을 가져다 줄지는 사실 알 수 없으나, Intel과의 협업을 이끌어내는 등 소기의 성과도 얻었습니다. 물론, Apple, Google에 비해 모바일 플랫폼 경쟁에 뒤떨어져있는 Nokia가 취할 수 밖에 없는 전략일 수도 있지만, Nokia의 이런 행동이 실제로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것도 사실입니다.

Nokia는 Post Symbian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Maemo, Qt에 투자하면서 오픈소스를 전략적으로 잘 활용하고 있으며, 이런 움직임이 다른 제조사에게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Nokia를 통해 제조사가 더 많은 것을 공개할 수록 더 많은 회사, 개발자를 우리편으로 만들고 그 바탕으로 좀 더 좋은 플랫폼, 제품을 개발하는 성공적인 모델을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