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09년 12월 20일 일요일

Maemo Summit 2009 정리..

노키아(Nokia)에서 매년 주최하는 Maemo개발자 행사인, Maemo Summit이 불황임에도 불구하고 작년 보다 더 큰 행사로 성황을 이루었습니다. 비록 직접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사진만 보면 작년 보다는 규모가 훨씬 커 보였습니다.

올해는 10/8~ 11까지 네델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Maemo Summit행사가 중요한 이유는 리눅스 기반 모바일 플랫폼의 최신 동향과 발전 방향을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이유는  Moblin, 리모(LiMo), OpenMoko도 Maemo와 마찬가지로  GNOME Desktop, Freedesktop.org 기술을 많이 사용하고 있고  Maemo와 많은 오픈소스(Open Source) 컴포넌트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Moblin과 Maemo서로 닮아가면서 오픈소스  데스크탑(Desktop) 기술을 발전시켜나가고 있고 다시 GNOME 데스크탑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구글(Google)의 안드로이드(Android)도 리눅스 기반이지만, 커널만 리눅스이고 미들웨어와 개발 방법은 구글이 독자적으로 구축하였기 때문에 오픈소스 데스크탑 기술과는 거리가 멀다고 할 수 있습니다.

Keynote



올해도 변함없이  Nokia의 Maemo Devices부분을 맡고 있고 Vice President Ari Jaaksi가 keynote를 발표했습니다.

N900 발표이후, Maemo Community반응과 외부의 평가를 소개하며, Nokia는 이제 안정된 플랫폼 기반으로 오픈소스 데스크탑의 취약점이기도 한 UX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이는  Nokia Maemo 플랫폼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내는 것으로, Nokia는 이미 오픈소스 데스크탑 기술을 확보했으니, 이제는 UX로 승부수를 걸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결론적으로, 오픈소스로도 iPhone과 경쟁이 가능하다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N900에 탑재된 Maemo5보다 Maemo6에 대한 소개가 유난히 눈에 띄었습니다. 내년에 출시될 Maemo6는 N900과 같은 하드웨어 사양에 Multi-touch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Nokia Web Runtime과 QT4.6 Developement Framework을 지원하여 개발자가 좀 더 쉽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Maemo는 지금까지 Open Source Debian과  GNOME 개발자를 위한 다소 실험적인 Mobile Device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노키아에서 오랜 시간동안 Linux 및  Open Source Desktop기술이 얼마나  Mobile Phone에 적합한지 실험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 그런 실험은 N900에서 끝내고 Maemo6를 통해 좀 더 사용자에게 다가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Maemo5와 N900은 그 중간 단계에 와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개발자적인 이미지를 벗고 강력한 PC급 기기로 사용자에게 다가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먼저, UI를 Touch기반 완전히 변경했습니다. Maemo4까지는 Stylus기반의 UI였지만, Maemo5부터 iPhone처럼 UI는 단순해졌고, Touch UI를 지원합니다. 이를 위해 Widget를 새롭게 개발하였고, 처음으로 UI Design관련 문서도 공개했습니다.

미리 보는 Maemo6 기술



Nokia의 숨겨진 무기 QT


Nokia는 QT로 다시 한번 옛 영광을 꿈꾸고 있습니다. QT는  Maemo뿐만 아니라 S60에서도 사용되고 Windows Mobile도 지원합니다. QT Designer라는 개발툴을 제공하며, 이는  Windows, Linux, Mac에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다양한 Desktop개발자를 쉽게 QT로 끌어들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 많은 발표 자료는 아래 사이트를 참고하세요.

  • http://wiki.maemo.org/Maemo_Summit_2009



  • http://qt.nokia.com/products-kr/platforms/mae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