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07년 3월 19일 월요일

뇌를 춤추게 하라

뇌를 춤추게 하라

요즘 왠지 기억력이 떨어지고 뭔가 집중이 잘 안되서 "이제 조금씩 늙어가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저를 안심시키는 글이 경향신문에 올라와있네요.

다행이 기사를 보니 바로 전의 일을 기억하지 못하거나 갑자기 생각이 안떠오르는 "브레인 프리즈"현상은 반드시 머리가 나쁘거나 노인에게 일어나는 현상이 아니라 오히려 한가지 분야만을 오랜시간 동안 연구해온 학자나 인터넷을 많이 사용하는 젊은이들에게서 나타날 확률이 더 높다고 합니다. 저 같은 SW 개발자도 그럴수도 있겠군요.. ^^;

뇌는 쾌락을 통해 발전해 나간다고 합니다. 정말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목표를 이루고 그 뒤에 느끼는 성취감이 뇌를 발전시킨다고 합니다. 제 경험에도 뭔가 흥미롭고 새로운을 것을 공부하거나 뭔가를 잘 정리하고 나면 머리가 상쾌해지는 것을 느낄때가 있는데, 그런 현상 같습니다. 그리고 오감을 활용해서는 기억을 하면 더 뇌가 더욱 활성화되어 잘 기억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장 맘에 드는 기사 내용은 "멀티플레이어가 되라" 입니다. 사실 전 관심 분야도 많고 다양한 일을 해왔습니다. 그렇다 보니 마땅히 내세울만한 특기가 없었는데, 너무 한가지에만 몰두하면 뇌가 경직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성격이 다르고 분야가 다른일을 고루하는 것도 뇌발달에 도움이 될 듯 싶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제가 꾸준히 그림을 그리는 것도 좋은 습관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제 경력에 큰 도움도 안되는데, 괜히 그림이나 그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할 때마 종종 있었습니다.

천재 물리학자인 아인쉬타인은 평생 자신의 뇌를 20%밖에 못썼다고 합니다. 어떤 기준인지는 알 수 없으나 그 만큼 사람의 뇌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집중하되,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이 뇌를 젊게 하고 좋은 아이디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 바깥고리


2007년 3월 11일 일요일

설치형 블로그의 종말(?)

제목이 너무 자극적인 것 같군요.
어떻게 보면 낚시성 제목인 것 같기도 하고요. 이런 글을 쓰게 된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더 이상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할 이유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글루스를 시작으로 블로거들 입맛에 맞는 블로그 서비스가 시작되었지만 뭔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구글에서 운영하는 블로거 처럼 여러 블로그를 운영할 수 없다는 부분과 애드센스 광고를 삽입할 수 없었지요. 물론 다른 포털에 비해 자유도가 높아서 큰 인기가 있었지요.
얼마 전 태터툴즈의 서비스형 블로그인 티스토리에 가입을 했습니다. 초청에 의해서만 가입이 진행되다가 이제는 신청하면 가입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아시다시피 태터툴즈는 국내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설치형 블로그입니다. 다음과의 제휴가 진행되면서 설치형 블로그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직접 블로그 서비스를 시작하였습니다. 아직 충분히 사용해보지는 못했지만 멀티 블로그를 만들 수 있다는 부분이 참 좋고 그 많은 태터툴스의 플러그인과 테마를 직접 설치하지 않아도 바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듭니다.

무엇보다도 스팸 댓글과 트랙백에서도 벗어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현재 워드프레스를 쓰기전 설치해둔 태터툴스를 방치해 놓았다가 엄청난 스팸 댓글과 트랙백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차단 기능이 있는 새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하긴 했는데,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티스토리에서는 그런 문제를 해결해 놓았겠지요?

설치형 블로그의 장점을 계승한 티스토리는 게으른 저에게는 한 줄기 단비와 같습니다. 하지만 기존 태터툴스에 대한 지원도 티스토리 못지 않아야겠습니다.

앞으로 서비스형 블로그가 기존 설치형 블로거들의 입맛을 완전히 사로 잡는다면, 단순 웹호스팅 사용자도 많이 줄어들 것 같습니다. 설치형 블로그의 운명이 웹호스팅 사업자의 행방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 같군요.

편리함과 자유스로움이 많은 블로거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습니다.

2007년 3월 2일 금요일

소스코드 복사의 대표적인 위험 사례 - 아리안 5호 폭발사고

김윤수님께서 소스코드 복사의 위험성에 관해서 좋은 글을 써주셨습니다.

결함이 포함된 코드를 이 프로젝트 저 프로젝트에서 쓰다보면 예상치 못한 문제를 겪을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로 아리안 5호 Flight 501의폭발사건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1996년 6월 4일 Flight 501은 아리안5호 발사체로 처음 발사되었습니다. 그런데, 발사된지 37초만에 제어 소프트웨어의 오동작으로 인해 그만 궤도를 벗어나고 말았고, 결국 컴퓨터에서 초과된 고도 변경 명령을 내려 과도한 공기압력을 받아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이 문제는 아리안5호가 Ada로 작성된 아리안4호의 일부 모듈을 그대로 재사용하며서 발생하였습니다.

문제가 된 모듈은 16비트 정수값을 처리할 때는 문제가 없으나 64비트 부동소수 값을 처리할 때, 그만 수치 오버플로우(numeric overflow)가 발생하였고, 이를 제대로 처리를 못해 문제가 발생한 것입니다.

아마 아리안4호에서는 16비트 정수값만 들어왔던 모양이고 문제가 없던 코드이니까, 개발자는 그대로 아리안 5호에서 사용했던 모양입니다. 그런데, 아리안 5호에 오면서 일부 스펙이 변경되면서 64비트 부동소수값이 들어왔던 것 같습니다. 스펙의 변경을 고려하지 않고 예전 코드가 잘 동작했으니까, 그대로 사용하가다 그만 허공에 3억7천만불을 날려버리고 만 것입니다.
코드 재사용해야합니다. 그러나 그냥 재사용하지 말고 꼼꼼히 살펴봅시다.

참고

http://en.wikipedia.org/wiki/Ariane_5_Flight_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