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09년 10월 7일 수요일

iPhone을 뒤 업은 2등의 반격

올 한해는 iPhone으로 참 시끄러운 한해였던 것 같습니다.
연말에 iPhone이 실제 출시되면 더 재미있겠죠?

최근 움직임을 보면 만년 2등 기업인 KT와 Daum이 iPhone을 뒤 업고 새로운 반격을 시도하는 모습이 참 재미있습니다. 특히, 이동통신시사장의 영원한 강자이며, 국내 IT 인력으로 부터 늘 거친 비판을 받는 SKT의 반응도 흥미롭습니다.

KT는 iPhone = KT라는 공식으로 혁신의 이미지를 사용자에게 심어주고 있습니다. 일단 이 공식이 잘 먹히면 다가올 스마트폰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얻게 될 것입니다. 사실 iPhone보다는 iPhone이 몰고올 모바일웹과 스마트폰 시장에서 절대 SKT에 밀리지 않겠다는 KT의 각오가 엿보입니다.

반면 SKT는 이래저래 딴지를 놓으면서 iPhone을 출시하겠다고 하지만, 아직까지 1등만의 독점적 권리에서 자유롭지 못한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두 회사의 경쟁에서 가장 큰 이득을 보는 사람은 역시 사용자입니다. 한국의 모바일 웹과 스마트폰 시장이 이제 숨통을 트려나 봅니다.

얼마전 Daum은 전직원에게 iPhone을 배포하겠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역시 2등 기업으로 모바일웹에서는 Naver에 절대 밀리지 않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 동안 iPod Touch용 애플리케이션을 꾸준히 출시를 하는 등 많은 준비를 해왔지만, Naver도 맘만 먹으면 금새 따라잡을 수 있기 때문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아직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확실한 것은 Daum은 iPhone 출시와 더불어 모바일쪽에 승부수를 걸었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뭔가 획기적인 서비스가 등장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1등 기업은 1등이기 때문에 다시 밀려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아무리 발버둥쳐도 자기것을 지켜나가면서 선두를 고수하기는 어렵습니다. 결국, 새로운 패러다임을 받아들지 못하고 시장에서 쇠퇴하고 맙니다.

그런 경우를 참 많이 보아왔습니다. 한 때 잘 나가던 하이텔, 천리안의 퇴출은 저에게 충격이였지요. 유료 모델을 고수하다가 결국 다음, 네이버에 밀리고 말았습니다. MS도 요즘 어렵습니다. 기존의 OS, Office시장이 리눅스, 구글 등에 의해 위협 받고 있습니다.

1등 여러분 좀 더 혁신하시고, 2등 여러분 화이팅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