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07년 8월 29일 수요일

Flickr 한국 런칭 파티 참가... 후기

Flickr Launching Party at Seoul

늦었지만 후기를 써봅니다.. ^^;

우연한 기회에 Flickr 한국 런칭 파티(Launching Party)에 참가하였습니다. 나름대로 열심히 그리고 좋은 사진만을 선별해서 올려왔는데, 초대를 받으니 무척 기뻤습니다. 청담동이라는 먼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동생 DSLR 카메라를 빌려서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사실 현재 디지털 카메라는 갖고 있지 않습니다. 아직 펜탁스(pentax) 수동 카메라에 만족하고 있는데, 언젠가 DSLR을 장만해야겠죠.

Flickr는 1년 전부터 지인의 소개로 유료로 사용해왔습니다. 제 소개로 가입한 사람도 2~3명 쯤 되는 것 같습니다. 처음 쓸 때는 그저 괜찮은 사진 서비스라고 생각하고 썼는데, 그 당시에도 해외에서 무척 유명한 인터넷 사진 공유 서비스였습니다.

파티는 정말 파티였습니다. 이런 파티에는 처음 참석하는터라 생소했고 재미도 있었는데, 아쉬운 것은 야후나 Flickr 관계자가 나와서 향후 계획과 같은 정보가 될만 이야기를 하는 자리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간간히 간단한 게임과 칵테일 쇼가 이어졌는데, 최소한 참석자 끼리 서로 소개하는 자리라도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다행히 몇몇 지인들도 참석해서 외롭지 않게 나름대로 파티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올해 들어 이런 행사가 심심치 않게 열리고 있습니다. me2day 백일잔치스프링노트(springnote) 사용자 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는데, 이들 모두 사용자의 적극적인 참여로 서비스를 완성해 나가고 있었습니다.

요즘 웹서비스는 이처럼 사용자를 직접 서비스 개발에 참여시켜 요구사양의 우선 순위도 결정하고 서비스의 완성도도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OpenAPI의 활성화를 위해 개발자를 대상으로도 활발한 참여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이 처럼 얼리 어댑터들 덕분에 해당 서비스는 입소문을 타고 소리 없이 사용자를 확보하게 되고 실제 서비스 런칭 후에는 보다 사용자 입맛에 맞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하게 되는 것이지요. 뿐만 아니라 자발적인 매쉬업 개발자 덕분에 OpenAPI를 활용한 다양한 응용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게 됩니다.

아마 Flickr도 초기에 이와 같은 방식으로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갔을 것입니다.

향후에는 웹서비스 뿐만 아니라 다른 비지니스에도 개발 초기 단계 부터 사용자를 참여시키고 매니아 층을 공략하는 전략이 확대될 전망입니다. 이미 시작한 분야도 있겠지요..

다른 분이 찍은 런칭 파티 사진을 공유합니다~
잘 찍으셨네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